[재독 후 작성]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Chapter 6> 글 쓰기를 잘하고 싶다. 그래서 읽었다. [재독 후 작성]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Chapter 6> 글 쓰기를 잘하고 싶다. 그래서 읽었다.
[재독 후 작성]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Chapter 6> 글 쓰기를 잘하고 싶다. 그래서 읽었다.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재독 후 작성]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Chapter 6> 글 쓰기를 잘하고 싶다. 그래서 읽었다.

서평 - Chapter 별 정리/[2부] 재독 후 서평 <심화편>

by 함께하는 Storm, Hong 2019. 3. 31. 23:58

본문

[재독 후 작성]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Chapter 6> 글 쓰기를 잘하고 싶다. 그래서 읽었다. 
<Storm, Hong의 생각입니다.>  - <66 challenge 42일차>

<서평의 시작 '인용문 요약하기'> 
착각하지말라 당신의 요약은 서평의 시작이다. 그리고 구분하라 !! 요약은 요약이다. 
 단순히 생각하는 것 축약적 요약은 요약이다!!  요약과 서평쓰기의 연습을 통해 진정한 서평을 써보자!   
<요약>

[Chapter 6] 아날로그 방식 글쓰기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44 ~ 249 /328>

티끌은 모아봐야 티끌이라는 우스개가 있다.
하지만 글스기는 그렇지 않다. 글쓰기는 티끌 모아 태산이 맞다.
하루 30분 정도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수첩에 글을 쓴다고 생각해보자.
아무것도 아닌 것 처럼 보인다. 하지만 매주 엿새를 그렇게 하면 180분, 새 시간이 된다.
한 달이면 열두 시간이다. 1년을 하면 150시간이 넘는다.
이렇게 3년을 하면 초등학생 수준에서 대학생 수준으로 글솜씨가 좋아진다.
나는 그렇게 해서 글쓰기 근육을 길렀다. 

글 쓰는 사람의 작업실에 대해 환상을 가진 사람이 있을 것이다. 고즈넉한 실래, 은은하게 흐르는 클래식 음악, 커피 향, 원고 청탁 전화.그 정도 환상이 나쁠 건 없다. 하지만 그런 분위기를 만든 다음에 글을 쓰려고 한다면 좋지 않다. 그런 작업실은 베스트셀러를 내 전업작가(專業作家)라야 가질 수 있다. 전업작가라 해서 누구나 다 그런 작업실에서 글을 쓰는 것도 아니다.

<중략>

이야기다.

[1. 글쓰기 근육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50 ~ 259 /328>]

 글쓰기 근육을 만들고 싶으면 일단 많이 써야한다. 그게 기본이다. 언제 어디서든 글을 쓸 수 있다면 무조건 쓰는 게 답이다.  진부한 처방이지만 어쩔 수 없다. 하지만 오래된 것이라고 해서 다 낡은 건 아니다. 시대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많지만 그렇지도 않은 것도 있다. 글쓰기 근육을 기르는 방법은 예나 지금이나 같다. 우리의 몸이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중략> <- 생각은 자유롭게 할 수 있지만 적어두지 않으면 금방 사라진다는 내용 그래서 적어둬야 한다는 내용입니다. 

자투리 시간 글쓰기 하는 방법 
<중략>

키가 자라고 몸이 커지고 정신이 성장하면 예전에 입던 옷이 작아지고 예전에 하던 놀이가 유치해 보이는 것처럼, 글이 늘면 석 달 전에 쓴 글이 유치하고 서툴고 엉성해 보인다.

[2. 짧은 글쓰기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60 ~ 265 /328>]
 어떤 작가는 하루에 원고지 수십 장 분량의 글을 쓴다. 1000쪽이 넘는 책을 내는 지식인도 있다. 글쓰기가 손에 익지 않아서 컴퓨터 모니터 한면을 채우는 것조차 어렵게 느끼는 사람들에게는 부러워할 만한 일이다. 아무나 다 글을 빨리 쓰는 게 아니다. 벽돌 만큼 두꺼운 책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다. 그것도 분명 귀한 능력이다. 하지만 빨리 쓴 글, 두꺼운 책이 훌륭하다는 보장은 없다.

<중략> <- 길게 쓰는 것이 짧게 잘쓰는 것보다 어렵다고 하면서 그것에 대한 내용을 기술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잛은 글만 쓰다보면 장문의 글을 쓰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장단점이 있는 글쓰기라고 말합니다.

민간 중소기업에서부터 육군본부와 대통령 비서실까지, 조직 사회에서는 읽는 사람들의 취향에 맞추어 분량을 정하는 게 정답입니다.

[3. 군더더기 없애는 법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66 ~ 273 /328>]
 긴 글보다 짧은 글쓰기가 어렵다. 짧은 글을 쓰려면 정보와 논리를 압축하는 법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압축 기술은 두가지다. 

 첫째, 문장을 되도록 짧고 간단하게 쓴다.
 둘째, 군더더기를 없앤다.

문장을 짧게 쓰려면 복문을 피하고 단문을 써야한다. 

<중략> <- 복문은 주술관계가 2개 이상인 문장에 관한 내용을 들면서 어떻게 쓰는지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4. 소통의 비결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74 ~ 285 /328>]
 지금까지 글쓰기에 대해서 한 이야기를 간추려 보자. 글을 쓸 때는 주제를 뚜렷이 하고 꼭 필요한 사실과 정보를 담는다. 사실과 정보를 논리적 관계로 묶어줄 때는 정확한 어휘를 선택해서 말하듯 자연스러운 문장으로 표현한 다. 중복을 피하고 군더더기를 덜어냄으로써 글을 최대한 압축한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다.

<중략> < - ( 독자들이  내글이 쉽다고 말한다는내용에 관해서 어떤 것이 쉬울까? 에 대해서나옵니다. 
                     <문학의 아토포스>, 진영은의 책내용 분석 )

지식과 전문 서을 내보이려는 욕망을 버려야한다.

-----------------------------------------
[Storm, Hong의 생각입니다.]

유시민 작가님이 이야기하는 것 [Chapter 6] 1 ~ 4 정말 유익한 내용이었다.

[1. 글쓰기 근육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50 ~ 259 /328>]
 
이부분에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글쓰는데 많이 써야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근육이라는 단어를 봤을때,
글쓰기 = 운동 운동을 빗대어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운동도  많이 꾸준히 해야 근육도 만들고 숙련도가 높아진다는 내용을 전적으로 동의 하는 바입니다. 그렇게 다른 분야에서도 글쓰는 것에서도 이부분이 들어가야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작가님이 어떻게 글쓰는 것을 늘렸는지에 대한 일화를 설명하면서 들어주실때, 글쓰기는 저렇게 하는 방법도 있구나, 내가 너무 많이 안해봤나? 앞에서 배운 책읽는 방법 좋은 책을 고르는 방법등을 모른 채 그냥 마구자비로 생각나는대로 휘갈겨 쓰지는 않았나? 썼다면 수정 작업을 거치지 않았는가? 를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있듯이 많이 하는 것은 어느 공통 적으로 결과를 축적하는 방식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많이 쓰면서 느끼고 재대로 된 방법으로 써야 겠다고 이책의 이부분을 보면서 생각하게 됩니다.

[2. 짧은 글쓰기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60 ~ 265 /328>]
  글을 잘쓰는 것에 대해서 고민을 하고 있을때 이 주제의 문구를 받았을 때 내게 없는 짧은 글쓰기가 어떤 것인지를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즉 내가 얼마나 하고자 하는 말을 조리있게 짧게 문장부호를 쓸수 있을까? 에 대한 초점을 맞추기 시작했습니다.

 진짜 주저리주저리 글을 쓸때는 모르던 것을 하나하나 발견해 가는 느낌이어서 사뭇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그렇게 이부분을 읽으면서 1000쪽 2000쪽 등등의 의미를 해아리면서 상징적인 숫자에만 매몰되어 있었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500자 틀에 갖추어 사고를하고 보는 사람들에게 답답함이 없이 전해 줄수 있을까? 를 고민하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것인지 그리고 스킬을 늘려야하는지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속해 있는 곳에서 사용할 문서나 글이라면 그 곳에 맞추어 읽는 사람들의 취향등을 고려해야한다는 정답을 알려줘서 조금더 보고서형식등에서도 써야하는 짧은 글쓰기가 있구나 하는 것을 배웠습니다.

[3. 군더더기 없애는 법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66 ~ 273 /328>]
 짧은 글쓰기편에서 이야기 했듯이 글쓰는 것에서 쓸대없는 단어등을 빼고 쓰는 것은 정말 어렵습니다. 긴 글 보다 짧은 글쓰기가 어렵다. 짧은 글을 쓰려면 정보와 논리를 압축하는 법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압축 기술은 두가지다 라고 이야기 하면서 첫째, 문장을 되도록 짧고 간단하게 쓴다. / 둘째, 군더더기를 없앤다. 에서처럼 군더더기는 뭘까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한단어로 표현되도 될단어를 풀어썼는지, 자주쓰는 표연의 부사 어미 등을 사용하고 있는지 거취장 스럽게 문장부호를 여기저기 붙여서 정말 이해할 수 있게 글을 쓰는지 등을 봐야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없어도 문맥 의미를 전달하는 단어를 고르는 법, 들어가야하는데 다른 단어를 너무 나열해서 압축이 안된 것을 생각하며 글을 쓰는 습관을 들여야 겠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4. 소통의 비결 <전자책 타블릿 가로보기 P.274 ~ 285 /328>]
 소통의 비결은 한마디로 자신이 주제를 뚜렷이 하고 꼭 필요한 사실과 정보를 담는다고 이야기합니다. 사실과
정보를 논리적 관계로 묶어줄 때는 정확한 어휘를 선택해서 말하듯이 자연스러운 문장을 표현한다.

 SNS 단체 체팅방에서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어쩔때는 엉둥한 소리를 하는 분들 볼수도 있습니다. 하고 있는 논지에 맞지 않게 주저리주저리 이야기한다거나 2가지이상의 대회가 동시에 일어날때 어느 쪽에 포커스를 맞추어서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른는 상황이 생기고는 합니다. 소통은 잘하고 있는지? 나는 그분들 처럼 횡설수설 대는지 정확하게 판단을 세워야 겠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써보고 소리내서 읽어보고 그다음에 전송한다. 한박자를 쉬면서 이야기하는 것에 대한 잠깐의 생각에서 시선이 달리보이고 소통의 주제를 명확하게 다시한번 확인할수 있는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책의 내용들을 보면서 그런 부분이 이렇게 하면 늘 수 있그나 하는 것을 많이 배우고 깨달았습니다.

-----------------------------------------
[도전은 계속 돼야 하니까요 66첼린지(66 challenge)를 다시 또 기본기를 찾기 위해 도전합니다.]
-목표 : 매주 5일 5시에 기상 / 주 5회 이상 글쓰기 - 오늘은 DAY 42
일차 입니다. 
<내일도 실천하러 GOGO Right NOW!! 42
일차 글쓰기 완료!! 
(기상은 매일 주말제외 5시에 하고 있습니다.)>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